소매물도 다솔펜트하우스/다솔펜션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다솔산장, 다솔펜트하우스, 다솔강쥐,사모예드, 등대섬이 함께합니다.

 

 

HOME

정남극

소매물도

예약하기

여행후기



  김란(2002-01-24 00:39:02, Hit : 2772, Vote : 466
 바다와 맞서다.. 돌아오다

대전에서 진주행 고속도로... 길게 뻗은 산맥을 따라 쭉쭉 뻗은 아스팔트를 타고
3시간 10분  걸려서 통영에 도착하니 첫배 시간, 7시정각까지 조금 남아 있었다.
(우린 한가한 새벽길을 달렸기때문에) 24시 찜질방에서 피로를 풀고 코를 골며 자는
일행을 깨워 곱게 단장(?)하고 10분정도 걸려서 여객선터미널에 도착했다.
물론, 다솔 쥔장에게 전화로 미리 아침식사를 부탁하고 (시간과 경비를 절약하려면 사전 예약과 뱃시간을 원주민인 다솔에 연락은 필수) 그리운 소매물도로 향했다.
워낙.. 섬여행을 좋아해서 쬐끔 다녀봤지만.. 태초의 섬의 이미지를 그대로 간직한 섬이기에 일순 반해버렸다. 유흥이 없고, 변변한 가게가 없고, 섬에 엎드려 있는 지붕 낮은 집들.
바람에 씼긴채! 그대로인. 개인적 욕심이겠지만 너무 많은 사람들의 관광지가 되지 않길 바라고 있다. 죄송하지만.. 내 삶을 끌고 가면서 지치고 힘들 때! 그 곳에서 쉼을 얻고 싶은 곳이기 때문이다. 여행지에서 기쁘게 누리는 불편함을 경험할 수 있기에..
늘~ 떠나고 싶어하는 사람들은,  내가 얻은 가슴 떨림이 언제나 그대로 그 모습으로 간직되길 바라겠지.  **
서둘러 배를 타고 나와서 미리 배에서 받은 주차할인증으로 50% 할인. 바로 앞 시장에서 값싼 밑반찬과, 노지 야채를 샀다. 그리고 금방 손질한 싱싱한 복어로 끓인 복어국으로
속을 풀고 우리는 소매물도를 뒤로하고,  조금은 복잡한 통영시내를 빠져 나왔다.
모두가 한결 같이 다음에 또,또 가는거지? 그곳에?  그럼 구절초 필 때가야지..
여행 가시기 전에 미리미리 챙기세요~~  그 곳의 사정을.



임병수 (2002-01-24 03:07:34)
저도 신문에서...


19   한 겨울밤의 추억을 남기며...... [1]  유외행 2002/02/25 2545 412
18   소매물도 여행기  독도풍랑 2002/02/22 2959 471
17   소 매 물 도  명 희 2002/02/13 2542 403
16   인여도 (2)  조명숙 2002/02/13 2505 490
15   인연도....(1)  조명숙 2002/02/13 2575 485
14   강아지 마빡만한 섬 자락에서  정 * * 2002/02/12 2578 454
13   소매물도를 향한 나의 그리움....  김형진 2002/02/12 2592 481
12   아.....그리움으로  정민 2002/02/12 2549 533
11   덕분에 잘 도착했습니다... [1]  전주사람...^^ 2002/02/09 2536 409
10   그대 한개 섬이오~♪ [4]  바람 2002/02/09 2443 448
9   너무 아름다웠슴다....  송백조 2002/02/05 2762 376
8   [복합 테마여행] 통영 소매물도 기사내용입니다  뭍사람 2002/01/30 2777 456
7   아름다운 섬... [1]  산골소녀 2002/01/29 2853 428
6   아~ 다시 가서 아저씨의 차 대접을 받고 싶네요.  유월 2002/01/26 2528 454
5   아저씨가 가본 바다  김양호 2002/01/24 2750 426
  바다와 맞서다.. 돌아오다 [1]  김란 2002/01/24 2772 466
3   신문에... [1]  박지희 2002/01/23 2626 405
2   추억을 남기며에 여러분의........  다솔 주인장 2002/01/23 2730 435
1   섬...그리고 평화로움......  茶松之家 2002/01/22 3032 537

[이전 10개] [1]..[31][32][33][34][35][36] 37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